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CJ헬로 알뜰폰 분리매각? 산업계 부작용 초래"

최종수정 2019.11.19 09:36 기사입력 2019.11.19 09:36

댓글쓰기

3위 사업자도 인수 못할 경우 이통3사가 가입자 흡수
만성적자 알뜰폰 사업자 현실 감안해야

LGU+ "CJ헬로 알뜰폰 분리매각? 산업계 부작용 초래"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KT와 SK텔레콤이 LG유플러스 의 CJ헬로 지분 인수 시 알뜰폰을 분리 매각하거나 별도 조건을 부과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인 가운데, LG유플러스 가 분리 매각은 오히려 알뜰폰 산업에 부작용을 가져올 것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19일 LG유플러스 관계자는 "CJ헬로의 알뜰폰 사업이 과도한 조건 부과 등으로 분리 매각될 경우 이를 인수할 수 있는 사업자가 없어 이동통신 3사가 가입자들을 흡수하게 될 것"이라며 "적자에 시달리는 알뜰폰 사업자들끼리 인수합병(M&A)이 불가능한 현실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는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 과정에서 CJ헬로의 알뜰폰이 독행기업(Maverickㆍ시장의 경쟁을 촉진해 업계 독과점을 막아내고 소비자 이익 확대에 기여하는 기업)이 아니라는 판단이 내려진 만큼 과기정통부 역시 심사 과정에서 이를 감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경쟁사가 공정위의 심결 사항을 마치 참고 사안처럼 얘기하고 있는데 전기통신사업법상 공정위의 의견서는 과기정통부 심사에서도 법적 효력이 있다"며 "달라진 시장 환경 변화를 고려해 과기정통부가 사업자 부담을 줄여주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야 산업 활성화, 서비스 경쟁 촉발, 소비자 편익 등 긍정적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도 CJ헬로를 분리 매각한다고 정책 목표를 달성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황성욱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 부회장은 최근 방송통신 기업 인수합병 토론회에서 " LG유플러스 가 CJ헬로를 인수한다 해서 알뜰폰시장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어떤 사업자가 이동통신사 자회사로 가느냐, 아니냐보다 정부의 정책 의지가 더 중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LG유플러스 는 CJ헬로를 인수한 뒤 방송ㆍ통신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향후 5년간 2조6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케이블방송 가입자들을 위한 투자도 진행된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