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국외활동 금지령'…의총서 "다음주부터 비상 상황"

최종수정 2019.11.18 18:41 기사입력 2019.11.18 18:41

댓글쓰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8일 소속 의원들에게 다음주부터 3주간 국외 활동을 자제할 것을 공지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앞두고 '표 단속'에 들어간 셈이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번 정기국회 회기 중에 패스트트랙 법안과 예산안 처리 등 중요한 의사일정이 예정돼 있다"며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의원들의 국외활동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20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한 달 남았다"면서 "지금부터 1개월은 20대 국회 의정활동을 총정리하고 그 결실을 맺는 중요한 시간이다. 의정활동에 전념해주길 바라며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도 관련 내용을 당부했다고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민주당 의총에서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정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3당 교섭단체 협상 대표인 송기헌 민주당 의원이 '3+3(원내대표 외 1인)' 논의 상황에 대해 보고한 뒤 질의가 이어졌다.


송 의원은 공수처의 기소권을 제한하는 '기소심의위원회' 설치 방안과 관련,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이 입장을 바꿔 공수처에 기소권을 주지 않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경찰에 수사종결권을 부여할 경우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 범위와 관련 여야 간 협상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고 정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민주당은 의총에서 국민소환제 도입 등 국회 혁신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지만 당론을 정하지는 못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출석 강제는 규제로 옥죄려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요구하는 것이고 다른 나라는 더 강력히 처벌한다는 의견이 나오자, 과연 의정활동이라는 것이 출석으로 가늠되는 것인가라는 반론이 제기됐다"고 전했다.


일부 의원은 "자유한국당에서는 국민소환제를 포함한 국회 개혁안에 반대할 텐데, 차라리 민주당 내에 이런 조건에 있는 사람을 공천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것이 실질적이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