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안 국립해양유물전시관 18일 전면 개방

최종수정 2019.11.18 13:36 기사입력 2019.11.18 13:36

댓글쓰기

태안 국립해양유물전시관 18일 전면 개방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충남 태안 국립해양유물전시관을 18일 오후 3시부터 전면 개방한다. 최근 상설전시실 제2~4실 등의 단장을 마쳤다.


2007년부터 태안 앞바다에서 발굴한 고려시대 선박과 유물 수만 점을 보관하고 전시하기 위해 조성한 공간이다. 서해 중부 해역에서 찾은 난파선 여덟 척과 수중문화재 3만여 점 등이다.


상설전시실에는 보물로 지정된 '청자 퇴화문두꺼비모양 벼루'와 '청자 음각연화절지문 매병 및 죽찰'을 비롯해 자료 1000여 점이 전시된다. 마도 1호선을 실물 크기로 만든 재현선도 선보인다. 2009년부터 2년간 진행된 수중발굴로 실체를 드러낸 배다. 1207년 겨울에서 1208년 초에 걸쳐 전남 해남·나주·장흥에서 화물을 싣고 개성으로 향하다 태안 앞바다에 침몰했다.


상설전시실은 서해 중부 해역 주요 수중유적과 발굴 현황을 정리한 제1실 '서해, 수중발굴'로 시작해 제2실 '서해, 해양교류'로 이어진다. 고려청자와 특산품을 담아 운반한 도기 항아리, 공물로 바친 곡물류, 목간과 죽찰, 사슴뿔 등을 볼 수 있다. 제3실 '서해, 배'는 우리나라 전통 선박 특징을 설명하고, 제4실 '서해, 뱃사람'은 취사도구와 식기류·놀이도구 등 선원들이 사용한 생활 유물을 소개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