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트로메딕, 中 최대 바이오 클러스터 단지에 캡슐내시경 생산공장 건설 추진

최종수정 2019.11.18 10:03 기사입력 2019.11.18 10: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인트로메딕 은 중국 총판인 ‘리첸 포스 사이언스&테크놀로지(이하 리첸)’와 함께 중국 장쑤성 타이저우시에 캡슐내시경 생산공장 건설을 추진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리첸은 타이저우시에 있는 중국의약성 내 6000㎡ 규모의 의료기기 공장단지 중 1600㎡ 규모 대지에 캡슐내시경 공장을 오는 내년까지 완공시킨다는 계획이다.


중국의약성은 중국 과학기술부와 국가위생계획생육위원회,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 국가중의약관리국, 장쑤성 인민정부가 공동으로 건설한 중국 최대 규모의 의료도시로 면적만 30만㎢에 달하는 중국 최초의 국가급 의료 및 바이오 클러스터 단지다.


인트로메딕은 타이저우시가 중국의 의료관광의 메카로 평가받는 만큼 캡슐내시경을 현지 의료진에게 소개하는데 최적의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트로메딕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캡슐내시경을 생산비용과 유통 환경이 우수한 중국 공장에서 생산해 경쟁사 대비 우위를 점할 계획이다"며 "리첸과 생산부터 마케팅까지 긴밀한 협업을 통해 빠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