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진영, 유산슬 '사랑의 재개발' 신나는 버전 듣고 "고속도로 BGM" 극찬

최종수정 2019.11.18 11:08 기사입력 2019.11.18 07:54

댓글쓰기

가수 홍진영·방송인 유재석/사진=MBC '놀면 뭐하니? - 뽕포유' 캡처

가수 홍진영·방송인 유재석/사진=MBC '놀면 뭐하니? - 뽕포유'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가수 홍진영이 '사랑의 재개발' 신나는 버전을 듣고 만족해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의 '뽕포유'에서는 조영수 작곡가와 '사랑의 재개발' 녹음에 나선 '유산슬'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이 조영수 작곡가의 지휘 아래 녹음을 진행하던 중 홍진영이 등장했다. 이에 놀란 유재석은 "부끄럽게 왜 온 거야"라고 물었고, 홍진영은 "갈아엎어 드리러 왔다"고 말했다.


이어 홍진영은 유재석에게 "조영수 오빠 스타일이 다 좋다고 하는 스타일이다. 그런데 갈아엎어달라고 얘기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조영수 작곡가는 홍진영에게 "'사랑의 재개발' 두 개 버전이 있다. 그런데 한 곡을 고르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 입장에서는 어떤 게 사람들이 더 좋아할지 골라 달라"고 부탁하며 '사랑의 재개발' 발라드 버전과 신나는 버전을 들려줬다.

신나는 버전을 들은 홍진영은 "완전 고속도로 BGM이다. 고속도로 BGM은 이런 느낌이 들지 않나. 이거 너무 좋다. 이건데? 오빠 이거다"고 극찬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