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세연 "황교안·나경원 직책 사퇴 요구 아니다"

최종수정 2019.11.17 17:47 기사입력 2019.11.17 16:25

댓글쓰기

"다 같이 물러나야" 발언 관련 해명 자료…"지도부 일방 비판하고자 할 뜻 없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제21대 총선 불출마 선언 과정에서 자신이 밝힌 내용에 대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김세연 의원실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해명 자료를 통해 "'황교안 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두 분이 앞장서시고 우리도 다같이 물러나야만 한다'고 말씀드린 것은, 두 분이 현 직책에서 사퇴할 것을 요구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세연 의원실은 "당 지도부로서 구심점 역할을 하면서 모든 의원의 불출마를 이끌어 내기 위해 선도 불출마를 해달라고 촉구한 것"이라며 "어려운 상황에서 노고를 아끼지 않고 있는 지도부를 일방적으로 비판하고자 할 뜻이 없다. 우리 모두가 함께 자성하고 실천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황교안 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두 분이 앞장서시고 우리도 다같이 물러나야 한다. 미련 두지 말자. 모두 깨끗하게 물러나자"고 제안한 바 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