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文대통령, 특별정상회의 계기 '아세안 10개국'과 개별 정상회담"

최종수정 2019.11.17 15:40 기사입력 2019.11.17 15:40

댓글쓰기

고민정 대변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대한 아세안 10개국 지지 재확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5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방한하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10개국 정상과 각각 회담을 갖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아세안 10개국 중 브루나이는 국빈방한, 싱가포르·베트남·말레이시아는 공식방한 형식으로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나머지 6개국과는 부산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서울에서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24일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 각각 회담을 갖는다. 또 특별정상회의를 마친 뒤 다시 서울로 복귀해 오는 27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28일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와 각각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아울러 특별정상회의 기간인 오는 25~26일에는 부산에서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훈센 캄보디아 총리,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아웅산 수찌 미얀마 국가고문,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와 연쇄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이번 아세안 10개국과의 정상회담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2년 반 만에 이뤄진 아세안 10개국 방문 성과와 아울러 각국 정상과 다져 온 우의를 바탕으로 보다 선명한 미래 협력의 청사진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또한 교역·투자, 인프라, 국방·방산, 농업, 보건, 개발협력, 문화·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미 활발한 협력수준을 한 단계 더 격상시키기 위한 방안들을 폭넓고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아울러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아세안 각 국가의 지지를 재확인 할 뿐만 아니라, 한반도를 넘어 역내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라며 "우리 정부는 이번 아세안 10개국 정상들과의 개별 정상회담을 통해 아세안과 함께 '더불어 잘 사는, 사람 중심의 평화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기반을 굳건히 하고, 아세안 각국과의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