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넥스트사이언스, 진양곤 회장 지배구조 강화 발표에 18%↑

최종수정 2019.11.14 13:31 기사입력 2019.11.14 13: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넥스트사이언스 가 18% 가까이 올랐다. 진양곤 회장의 지배구조 강화 발표 소식이 전해진 뒤였다.


넥스트사이언스는 14일 오후 1시27분 기준 전일 대비 17.65%(1200원) 오른 8000원에 거래됐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이 넥스트사이언스의 본격적인 지분 확대에 나선 것이 시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오 사업과 콤푸차, 화장품 등 주요 사업이 안정화되면서 지배구조를 탄탄히 하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이날 진양곤 회장은 넥스트사이언스의 주식 74만8512주를 7일부터 12일까지 장내매수해 보유지분이 3.41%(94만6000주)로 늘었다고 공시했다.

특수관계인 코르키의 지분을 포함한 지분율은 6.46%(185만1527주)다.


지분 매입은 에이치엘비의 신약 개발 사업이 안정적인 궤도에 진입했다는 판단에 따라 넥스트사이언스의 취약한 지배구조를 개선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진 회장의 매수 평단가는 7018원~7207원 수준이다. 이는 9월 유상증자에 참여한 나노젠의 호난 회장 부부의 납입가(6360원)보다 높다.


넥스트사이언스가 바닷모래 채취를 하는 자원사업과 패혈증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 사업, 콤부차와 화장품 중심의 리테일 사업 등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점도 매수 이유로 꼽힌다.


지난해 8월 화장품 전문회사 엘리샤코이를 인수했고, 10월 단디바이오, 올해 콤부차 제조사 프레시코 등 인수를 완료했다.


단디바이오는 박영민 건국대학교 교수가 창업한 업체로슈퍼바이러스와 패혈증치료제, 면역증강제 등의 파이프라인을 갖고 있다.


최근 면역관문억제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치료기술을 개발해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온라인판에 게재했다.


콤부차는 국내 주요 대기업들과 손잡고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확대하고 있다. 하루 3만5000명 수준의 생산능력을 20만병으로 끌어올려 내년부터 본격적인 실적 증가가 기대된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