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의도는 설국(說國)시대? 하마평 무성한 정치권

최종수정 2019.11.14 11:22 기사입력 2019.11.14 11:22

댓글쓰기

이낙연 국무총리 여당 복귀설에 국회의원·장관 동반 이동설…12월 중순부터 1월 중순이 분수령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의 거취와 맞물려 전현직 국회의원과 장관들이 '하마평(下馬評)'의 주인공으로 떠오르고 있다. 개각이 이뤄질 경우를 예상하며 후임 총리와 장관 후보군에 여러 정치인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이 총리의 여당 복귀 문제가 중요한 이유는 중폭 이상의 개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총리 교체와 맞물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제21대 총선 출마를 희망하는 정치인 출신 장관의 여당 복귀가 이뤄질 수 있다는 얘기다.


이미 '최장수 총리' 기록을 세운 이 총리는 어떤 형태로든 21대 총선에서 역할을 할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상징적 지역구에 출마하거나 중앙선거대책위원장 자격으로 전국 유세를 지원하는 역할을 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에 출석,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에 출석,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총리 교체는 국회 인준과 맞물린 상황이다. 국회 본회의 표결을 통과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는 물론이고 본회의 표결을 고려해 총리 인선에 나설 수밖에 없는 환경이다. 자연스럽게 정치인 출신 총리론(論)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민주당에서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 김진표 의원, 원혜영 의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 등도 총리 후보군에 거론되고 있다.

이 총리와 함께 유 부총리와 김 장관 등의 여당 복귀가 이뤄진다면 개각 대상은 더 커질 수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도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총선 차출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이낙연(가운데) 국무총리, 홍남기(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낙연(가운데) 국무총리, 홍남기(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장관 차출설'과 관련해 "당에서 논의한 뒤 공식적으로 결론을 내려서 요청해야지 생각나는 대로 누구를 보내 달라고 할 수는 없다"면서 "취합하고 논의해서 청와대에 요청을 드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석으로 남아 있는 법무부 장관의 경우 추미애, 전해철, 박범계 등 율사(律士) 출신 민주당 의원들이 후보군으로 떠오르고 있다. 당 대표를 역임한 추 의원(5선)이 장관 하마평에 오르는 것에 대해서는 '맞지 않는 옷'이라는 평가도 있다.


정청래 전 의원은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정면승부'에 출연해 "정치권 룰에 따른 여의도 문법상 레벨은 안 맞다"고 말했다. 탕평인사 차원에서 야당 의원들이 입각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바른미래당 김성식, 박선숙 의원 등이 대상자로 거론되고 있다. 다만 의원 한두 명이 문재인 정부 내각에 참여한다고 '협치'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반론도 있다. 오히려 '의원 빼오기'라는 관점에서 야당의 반발을 살 수도 있다.


총선 출마와 관련한 공직자 사퇴 시한은 내년 1월16일이다. 새해 예산안과 선거제 개편, 검찰개혁 등 주요 현안 처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12월10일부터 내년 1월16일 사이가 '하마평 정국'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