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안신당, 17일 창준위 출범…발기인대회에 손학규·정동영 초대

최종수정 2019.11.14 10:07 기사입력 2019.11.14 10: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대안신당(가칭)이 본격적인 창당 수순에 돌입한다. 17일 발기인대회를 열고 창당준비위원회를 출범한뒤, 다음달 중 정식 정당 등록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14일 국회에 따르면 대안신당(가칭)은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발기인대회를 갖고 창당준비위원회를 출범한다. 김정현 대안신당(가칭) 대변인은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이번 발기인대회에서 명칭채택, 창당준비위원장 선임 등을 할 예정"이라면서 "명칭은 기존에 써왔던대로 대안신당으로 하고 유성엽 대표가 창준위원장을 맡을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창준위를 발족하더라도 정당 창당까지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할 전망이다. 정당등록을 하기 전까지는 지역위원장 선출등 내년 총선을 대비한 선거활동 일체도 불가능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대안신당이 창준위를 발족하더라도 5개 시도당을 만든 뒤 중앙당을 선관위에 등록해야 정당 등록 절차가 마무리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서울·부산·경기·광주·전남·전북 등 6개 시도당 조직구성이 어느정도 완료돼 있다"면서 "연내 창당은 무리없을것"이라고 말했다.


대안신당(가칭) 창준위 발족이 '제3지대론'을 주장해온 정치권에서의 첫 공식 행사인 만큼이날 발기인대회에 어떤 인물이 참석할지도 관심사다. 유 대표 등 대안신당(가칭) 주요 관계자들은 앞서 지난달 23일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과 만나 인재 영입등을 논의하기도 했다. 대안신당(가칭)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발기인 대회를 앞두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등에 초대장을 보냈으며 박주선·채이배·박선숙 의원 등 대안신당에 우호적인 제스처를 보여온 바른미래당 의원들도 다수 초대됐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