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분쉬의학상 본상에 구본권 서울대 교수

최종수정 2019.11.12 16:14 기사입력 2019.11.12 16:14

댓글쓰기

올해 분쉬의학상 본상에 구본권 서울대 교수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제29회 분쉬의학상 본상 수상자로 구본권 서울의대 내과학 교수(순환기내과·사진)가 선정됐다.


분쉬의학상은 조선 고종 주치의이자 국내 최초 독일인 의사인 리하르트 분쉬 박사의 이름을 따온 상으로 한국 의학계 학술발전을 도모하고 의학분야에서 한국과 독일간 우호관계를 공고기 하기 위해 1990년 제정됐다. 대한의학회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은 12일 본상을 받은 구 교수에 대해 관상동맥 분지병변 평가ㆍ치료, 관상동맥 질환에 대한 영상ㆍ생리학적 평가, 컴퓨터 시뮬레이션 기술개발ㆍ임상응용분야에 대한 연구에 매진했다고 설명했다.


구 교수는 관상동맥이 줄기와 가지로 갈라지는 부분에 생기는 협착병변인 분지병변 분야에서 세계 최초로 분획혈류예비력 검사를 이용한 선별적 치료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새로운 평가ㆍ치료방침을 세워 불필요한 중재시술과 이와 관련한 합병증을 줄이는 데 기여했다고 학회 측은 전했다. 구 교수는 "앞으로도 의사나 교수로서의 본분에 충실히 임하면서 환자를 위한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하고 의학 지식을 알려 국내외 관상동맥 질환 분야의 의료환경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연구에 정진하겠다"고 전했다.


올해 분쉬의학상 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은 조성권 성균관대 삼성융합의과학원 연구교수가, 임상부문은 이주호 서울의대 방사선종양학 진료교수가 받았다. 본상은 상금 5000만원, 젊은의학자상은 각각 2000만원을 받는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