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현무♥이혜성 열애 인정…'해투'·'설레는밤' 아나운서 선후배 인연

최종수정 2019.11.12 14:34 기사입력 2019.11.12 14:19

댓글쓰기

지난 5월1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방송인 전현무(42)와 이혜성(27) KBS 아나운서/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화면 캡처

지난 5월1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방송인 전현무(42)와 이혜성(27) KBS 아나운서/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방송인 전현무(42) 측이 이혜성(27) KBS 아나운서와의 열애설을 인정한 가운데, 두 사람이 함께 출연했던 방송에 누리꾼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전현무 소속사 SM C&C는 12일 공식 입장을 내고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소속사 측은 "전현무와 이혜성은 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분모 속에서 선후배 간의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최근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가지게 되었다"라며 "아직은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인 만큼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자들에게 심리적 상처를 줄 수 있는 과도한 억측과 비방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를 덧붙였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5월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이날 이 아나운서는 전현무의 경위서를 보고 도움을 받았던 경험 등을 언급하며 풋풋한 막내로서의 매력을 뽐냈다.

이날 전현무는 "전현무에게 감사한 적이 있다"라는 이 아나운서의 말을 듣고 흐뭇하게 웃었다.


이 아나운서는 "최근 사고를 쳐서 경위서를 쓰게 됐는데 어떻게 써야 할지 몰랐다"라면서 "아나운서실 공용 컴퓨터를 찾아보니 전현무 이름으로 수십 장의 경위서가 나왔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근태 불량, 품위유지 위반 등 버전별로 다 있었다"라며 "워낙 종류가 다양해서 이름만 바꿔 써도 될 정도"라고 덧붙여 패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성(27) KBS 아나운서/사진=이혜성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이혜성(27) KBS 아나운서/사진=이혜성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전현무는 "아나운서실에 황금 USB 하나를 던지고 간 것"이라면서 "경위서도 작성하는 요령이 다 다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위서도 작성하는 요령이 다 다르다. 아무리 작은 실수라도 대역죄인인 것처럼 써야 한다"라며 "경중에 따라 글씨체를 다르게 했다. 지각 정도는 오이 샘물체, 큰일은 궁서체로 해야 한다"라고 경위서 작성 노하우를 자랑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선배 전현무에게 "함께 '잔소리'를 부르고 싶다"며 듀엣 무대를 제안한 이 아나운서의 모습도 그려졌다. 전현무 또한 웃으며 화답했다.


이후 전현무는 지난 6월 이 아나운서가 DJ를 맡은 KBS 라디오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에 게스트로 출연해, 후배인 이 아나운서를 응원하기도 했다.


전현무는 이날 "정지영이 심야 라디오를 평정하던 시간이 있었는데 지금 이혜성이 독보적"이라며 "이혜성이 자정 라디오를 평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두 사람은 지난달 29일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기자간담회에서도 호흡을 맞췄다. 이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았으며, 전현무는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MC로 자리에 참석했다.


한편, 이 아나운서는 1992년생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해 지난 2016년 KBS 공채 43기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이후 '생방송 아침이 좋다', '스포츠9' 등에 출연했으며, 지난해부터 KBS 2TV '연예가중계' MC를 맡아 뛰어난 진행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