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협박 의혹' 양현석 전 YG대표, 경찰 출석…"성실히 조사 임할 것"

최종수정 2019.11.09 11:56 기사입력 2019.11.09 11:56

댓글쓰기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9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청 광역수사대 청사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9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청 광역수사대 청사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회사 소속 가수였던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협박했다는 의혹을 받는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가 9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양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께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청사에 출석했다. 검은 정장 차림으로 ㄱ경찰서에 들어선 양 전 대표는 제보자를 협박한 적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경찰은 최근 양 전 대표를 협박 등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양 전 대표는 현재 협박과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3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2016년 8월 비아이의 지인인 A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 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당시 A 씨에게 변호사비용을 제공했는데 A 씨가 YG 소속이 아님에도 회삿돈으로 이 비용을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막은 것은 범인도피 교사죄에 해당한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