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 中企 혁신 국제콘퍼런스' 개최…국내 소부장 대응전략 모색

최종수정 2019.10.24 09:07 기사입력 2019.10.24 09: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 글로벌 밸류체인(GVC)의 안정성에 위험 요소가 증가하는 가운데, 국내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견기업들의 위기 대응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다음달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2019 중견기업 혁신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로 3회째인 이번 행사는 'GVC, 중견기업의 위기와 기회'라는 주제로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과 그에 따른 국내 기업의 대응 전략을 모색한다.


로베르타 라벨로티 이탈리아 파비아대학교 교수의 '글로벌밸류체인의 시대, 한국의 산업구조 전환'이라는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장지상 산업연구원 원장이 국내 소재부품 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또한 토마스 그리스 독일 RWTH 아헨공과대학교 교수는 독일 소재부품 기업의 성공 사례를 통해 국내 중견기업에게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제시하고, 반도체 장비 산업의 세계화를 선도하고 반도체 산업에서 입지적 인물로 평가받는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는 글로벌 밸류체인의 미래와 중견기업의 해외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경영전략을 제시한다.

연사 강연 후에는 행사 참가자들이 연사들과 질의 응답을 나누는 토크콘서트가 이어지고, 2부 행사로 소재부품장비 중견기업의 신사업 발굴 및 글로벌 진출기회 제고를 위해 이스라엘, 러시아 등 해외 소재부품 14개 기업과의 기업상담회도 진행될 예정이다.


2019 중견기업 혁신 국제컨퍼런스 사전등록은 다음달 14일까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등록은 무료이며, 기업상담회 참가 신청은 다음달 7일 마감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