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해 당사자도 가족도 아닌데, 윤지오 숙박비 왜 지원했나" 여가부 국감서 질타

최종수정 2019.10.23 14:49 기사입력 2019.10.23 14: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국회 여성가족위원회가 여성가족부와 그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정감사에서 여가부 산하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허위 진술 논란을 빚고 있는 윤지오씨의 숙소를 지원한 것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지오씨를 지원한 법적 근거가 있느냐"며 "왜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먼저 나서서 도왔나. 지금 윤씨의 발언이 거짓말이라며 소환당하고 도망을 다니고 있지 않냐"고 지적했다.


여성인권진흥원의 박봉정숙 원장은 "장자연 관련 수사 의혹이 중요했다"며 당시 지원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김 의원은 "증언할 수 있다고 하면 이분을 도와주냐. 법적 근거가 없는데도 그렇게 일해도 된다고 권한을 위임받았나"고 다시 물었고, 김희경 여가부 차관은 "숙소 지원과 관련해서는 법률 근거가 없어 예산을 쓰지 않는 대신 기부금을 썼다. 정관상 여성 폭력 관련 활동이면 쓸 수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여가부가 기부금을 (이전에도) 전달한 적이 있냐"며 "이는 기부금에 대한 법적 근거에 위반한다. 성폭력 피해 당사자나 그 가족도 아닌데 왜 지원을 했는지 모르겠다. 다른 성폭력 피해자가 피해를 증빙하려면 얼마나 묵직한 절차를 거쳐야 하는지 모르냐. 여가부가 그렇게 할 일이 없느냐"고 질타했다.

한편 윤씨는 언론을 통해 장자연씨의 사건을 목격했다고 증언했으나 후원금 사기 의혹에 휩싸였다. 경찰은 캐나다에 거주 중인 윤씨에게 출석을 통보했으나 국내로 돌아오지 않자 신병 확보를 위해 캐나다 당국에 사법공조를 요청한 상태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