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삼성화재, 디지털 보험사 도전

최종수정 2019.10.23 11:09 기사입력 2019.10.23 11:09

댓글쓰기

TF서 합작사업 계획 추진...금융위에 연내 예비인가 신청

카카오·삼성화재, 디지털 보험사 도전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카카오와 삼성화재가 연내 금융위원회에 디지털손해보험사 설립과 관련한 예비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디지털 손보사는 모바일과 PC 등에서 온라인 전용 보험 상품을 판매한다.


23일 금융당국 및 보험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와 삼성화재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합작사업 계획을 추진 중이다. 회사 규모나 구성 등은 예비인가 신청 시점이 되면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지분 관계는 결정되지 않았지만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페이가 경영권을 갖는 대주주로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와 삼성화재 등은 전략적투자자로 참여하는 구조다. 양사는 연내 예비인가를 신청하고 2달 내 결과를 통보받고, 이르면 내년 하반기께 금융위 본인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카카오와 삼성화재가 보험사를 설립하면 국내 2호 디지털 보험사가 된다. 이달 초 한화손보와 SK텔레콤, 현대자동차 등이 참여한 캐롯손해보험이 국내 디지털손보사 1호로 금융위의 본인가를 받았다.


합작사의 주력 상품은 개인 생활밀착형 상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설계사 등 기존 보험사 판매채널로 판매하기 어려웠던 소액 위주의 펫보험, 공유차량보험 등이 유력하다. 카카오는 4400만명에 달하는 월평균 사용자를 활용해 생활 밀착형 보험 상품을 모바일에서 손쉽게 찾고, 가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기존 보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상품 군인 소액의 개인 밀착형 생활보험들이 주력 상품군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