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흥민, 한국인 유럽 최다 121골…전설 차범근과 동률(종합)

최종수정 2019.10.23 14:17 기사입력 2019.10.23 12:50

댓글쓰기

UEFA 챔피언스리그 즈베즈다전 멀티골
토트넘 5-0 대승 기여

손흥민(AP=연합뉴스)

손흥민(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손흥민(27·토트넘)이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보유한 유럽 프로축구 한국 선수 최다 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16분과 전반 44분 연속골을 넣어 팀의 5-0 승리에 기여했다. 컵대회 포함 올 시즌 4,5호 득점이자 자신의 유럽 프로축구 통산 120, 121번째 골이다.


이는 차 전 감독이 세운 역대 한국 선수 유럽 최다골 기록과 동률이다. 차 전 감독은 1978년 독일 다름슈타트를 시작으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바이어 레버쿠젠 등을 거쳐 1988~1989시즌까지 총 372경기에서 121골을 넣었다. 이 기록은 30년째 깨지지 않았다.


손흥민은 2010~2011시즌 독일 함부르크에서 유럽 1부리그에 데뷔해 세 시즌 동안 20골을 넣었다. 2013~2014시즌부터는 레버쿠젠으로 옮겨 두 시즌 동안 29골을 기록했다. 2015~2016시즌 토트넘과 계약하고 잉글랜드 무대로 넘어가서는 이날까지 72골을 터뜨렸다. 그동안 총 364경기를 뛰었다.


그는 22일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에게 수여하는 2019 발롱도르 최종 후보 30인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 2002년 설기현, 2005년 박지성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역대 세 번째다. 여기에 한국 선수의 유럽 최다골 경신도 눈앞에 뒀다.

토트넘은 이날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멀티 골 등을 앞세워 올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세 경기만에 첫 승을 따냈다. 1승1무1패(승점 4)로 순위는 조 2위에 자리했다. 손흥민이 후반 23분까지 뛰고 교체되자 홈 관중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영국 BBC는 손흥민을 이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하면서 "세계 최고 수준에 올라섰다"고 극찬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인 평점 9점을 부여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