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서·가사도우미 성폭행 피소' 김준기 전 DB회장 귀국 후 체포…혐의 부인

최종수정 2019.10.23 07:09 기사입력 2019.10.23 06:26

댓글쓰기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비서와 가사도우미를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귀국한 뒤 곧바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김 전 회장을 체포해 경찰서로 압송했다. 수갑을 찬 손을 천으로 가리고 경찰관에 양팔을 붙잡힌 채 공항 입국장에 나타난 김 전 회장은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김 회장은 혐의를 인정한다는 취지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인정하지 않는다"며 "조사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김 전 회장은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자신의 별장에서 일한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이에 앞서 김 전 회장의 비서로 일했던 A씨도 2017년 2~7월 김 전 회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했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한 뒤 체류 기간을 연장하며 귀국하지 않았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인터폴 적색 수배를 내린 뒤 두 사건 모두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