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1월까지 서울 새 아파트 입주 1만2000가구

최종수정 2019.10.23 10:30 기사입력 2019.10.2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내년 1월까지 서울에서 1만2000여가구가 새로운 아파트에 입주한다. 이는 5년 평균 같은기간 입주물량보다 30%를 웃도는 수준이다.


국토교통부는 다음달부터 내년 1월까지 3개월간 서울 입주 예정 아파트 물량이 1만12946가구에 달한다고 23일 밝혔다.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7만6671가구로 5년 평균대비 22% 감소했다.


내년 1월까지 서울 새 아파트 입주 1만2000가구


수도권에선 다음달 의왕포일(1774가구)를 비롯해 평택고덕(1022가구) 등 1만346가구가 집들이를 하고, 이어 12월엔 서울 강동고덕(3411가구)과 시흥은계(2018가구) 등 1만3308가구가 입주한다. 내년 1월에는 안산단원(2017가구), 광명역세권(1500가구) 등 1만1880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에선 다음달 부산화전(1515가구), 경남양산(1337가구) 등 1만2285가구, 12월에는 창원중동(3233가구), 춘천퇴계(2835가구) 등 1만8102가구가 입주 예정이다. 내년 1월은 포항북구(2821가구), 부산기장(2460가구) 등 1만750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주택 규모별로는 ▲60㎡이하 1만8754가구 ▲60~85㎡ 5만665가구 ▲85㎡초과 7252가구 등 85㎡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0.5%를 차지했다.

민간공급이 6만6075가구, 공공아파트는 1만569가구로 각각 조사됐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