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불매운동 여파에...하이브리드車 시장, 국산·수입 희비 엇갈려

최종수정 2019.10.19 08:00 기사입력 2019.10.19 08:00

댓글쓰기

9월 수입 하이브리드車 1031대 판매…점유율 5.1% 불과

렉서스 ES 300h(사진=렉서스코리아)

렉서스 ES 300h(사진=렉서스코리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국내 하이브리드차 시장에서 국산차 업체와 수입차 업체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그간 수입차 시장의 하이브리드 수요를 흡수하던 일본차 브랜드들이 최근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은 탓이다.


19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 수입차 하이브리드 모델은 1031대가 판매됐다. 지난달 전체 수입차 판매량이 2만204대를 기록한 가운데 하이브리드차는 5.1%의 점유율을 보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8.7%)보다 점유율이 낮아진 셈이다.


하이브리드 차량은 국내에서 인기가 꾸준하게 높아지며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연속 수입차 시장에서만 매달 3000대 넘게 팔렸다. 전체 수입차 판매가 올 들어 15% 이상 쪼그라드는 상황에서도 매달 2000대 이상의 견고한 판매고를 지켜왔다.


하지만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본격화된 지난 6월부터는 분위기가 급변했다. 그간 렉서스, 토요타, 혼다 등 일본차 브랜드들이 국내 수입차 시장의 하이브리드 수요를 주도해왔기 때문이다. 실제 수입 하이브리드차 판매는 지난 7월 2069대로 상승세가 꺾이더니 8월 1208대, 9월 937대로 급격한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에 올 1월 17.4%에 달하던 하이브리드차 점유율은 지난 9월 1/3 수준으로 급감했다.


현대차 코나 하이브리드(사진=현대차)

현대차 코나 하이브리드(사진=현대차)



반면 국내 완성차 업계의 하이브리드차 판매는 호조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현대차의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량은 3708대로 전년 동기 대비 51.2% 늘었다. 쏘나타, 코나 등 인기모델을 중심으로 하이브리드 라인업이 추가된 점도 판매량 확대에 힘을 실어준 모습이다. 올 1~9월 누적 기준으로도 판매량은 20% 넘게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차 불매운동이 3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는 만큼 하이브리드차 수요가 국산차로 이동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수입차에 대한 선호가 강한 고객들을 중심으로는 가솔린 모델을 대안으로 선택하는 분위기도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