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원 스타필드는 본격화 되는데…다른 지역 복합쇼핑몰은 어떻게 되나

최종수정 2019.10.17 09:26 기사입력 2019.10.17 09:26

댓글쓰기

창원 시민 뜻으로 해결되자 표류하던 다른 곳 목소리 커져
상암 롯데몰 7년째 부지 방치 중…더딘 진척에 소비자 불만

창원 스타필드는 본격화 되는데…다른 지역 복합쇼핑몰은 어떻게 되나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장기간 진통을 겪었던 신세계그룹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창원의 출점 절차가 본격화된 가운데 상암동 롯데몰 등 표류하고 있는 다른 복합쇼핑몰에 대한 건립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갈등을 빚었던 스타필드 창원이 시민의 뜻으로 해결된 만큼 지방자치단체 및 상인단체와 유통업체 간 마찰로 출점이 미뤄지고 있는 쇼핑몰들도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 하지만 대기업과 지역 상인 사이 중재자 격인 지자체가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상황에서 진척은 더딜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이에 따라 상품과 서비스를 직접 이용하는 소비자 권리는 여전히 외면당하고 고용은 물론 지역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는 지난 15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스타필드를 개장하기 위해 창원지방법원에 지역 법인 설립을 신청했다. 부지 매입을 한 지 3년6개월 만이다. 신세계는 새로운 법인을 통해 본격적인 입점 과정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스타필드 창원의 입점이 본궤도에 오르면 다른 유통업체의 건립속도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가장 주목을 끄는 곳은 상암DMC 롯데쇼핑몰(롯데몰)이다. 현재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앞에는 2만644㎡에 이르는 거대한 공터가 7년째 방치 중이다. 2013년 서울시가 롯데쇼핑에 상업용지로 1972억원에 판매했으나 지역 상인과의 상생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개발이 지연되고 있다.


롯데는 상생 협의 과정에서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은 입점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지역 상인들은 3개 필지 중 2개 필지를 비판매시설로 운영해달라고 요구해 협상이 진척되지 않고 있다. 롯데는 결국 올해 초 서울시에 3필지 중 2필지를 합쳐서 개발하고 1개 필지를 비판매시설로 만드는 안건을 제출하고 이 안건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서울시가 다시 용지를 되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 5월 세부개발계획을 수립하라는 답변을 보낸 상황이다.


롯데는 현재 세부개발계획 수립을 준비 중이다. 롯데쇼핑 관계자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사업을 검토 중"이라며 "최대한 빨리 서울시에 제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개발 사업이 제자리걸음을 하는 동안 지역에 제대로 된 쇼핑 시설이 없어 불편을 겪고 있는 인근 주민들의 불만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시민들이 서울시청 앞에서 허가를 요청하는 시위를 벌이는 등 찬성 여론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스타필드 청라도 출점이 더딘 곳 중 하나다.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추진 중인 스타필드 청라는 입점으로 인한 하수 증가가 난관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인천시와 경제청이 지난 6월 환경부에 '2035년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승인을 요청하면서 2023년 개장 예정일이 1년가량 늦춰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신세계 측은 입점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현재 인허가 과정을 진행 중이며 준공 시기를 특정한 적이 없다"며 "하수처리장 문제의 경우 충분한 협의를 통해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착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복합쇼핑몰은 아니지만 유통시설 신설을 놓고 갈등을 벌이는 곳도 있다. 전주종합경기장 재계발 사업이다. 롯데는 이곳에 전시컨벤션센터와 호텔, 백화점, 영화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전주시도 이를 위해 9월 '기본계획 수립용역' 입찰에 나섰고, 용역기간 10개월을 거쳐 2020년 말 개발 착공을 목표로 설정했다.


하지만 일부 시의회와 시민단체가 난색을 보이고 있다. 특히 전북지역 80개 시민단체가 조직한 '모두를 위한 전주종합경기장 시민회의'는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종합경기장 개발 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민관협의체를 구성하라"고 촉구하고 나서 갈등이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