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연주 변호사 "검찰 떠난 이유? 검사장이 호텔로 부른 적도…스폰·청탁 넘쳐"

최종수정 2019.10.16 17:00 기사입력 2019.10.16 11:17

댓글쓰기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화면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화면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이후 검찰개혁 법안의 처리 방향을 둘러싸고 여야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검사 출신의 이연주 변호사가 검찰 조직에 대해 "여검사는 투명인간 취급하는 남성 중심적 조직"이라고 비난했다.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검사 출신의 이연주 변호사가 출연해 검찰의 조직 문화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2002년 2월 검사 생활을 그만둔 이연주 변호사는 "처음 발령을 받았을 때 모 부장이 수사계장과 잘 지내는 게 중요하다는 취지의 조언을 하면서 '룸살롱 데려가서 XXX도 하고'라고 말하는 등 여검사는 투명인간이었다"며 자신이 왜 검사직을 내려놓았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검사들은 스폰서를 '친한 친구'라고 표현하는데, (이렇게 표현하는 건)인식 자체를 마비시키려는 행동으로 보인다"며 "가정이 있는 부장이 미인대회 수상자를 소개받아 호화 요트를 빌려 놀러간 얘기를 하고 부원들은 '휼륭하다, 대단하다'고 반응하는 그 속에 제가 살았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자신이 직접 검사장에게 겪은 일화도 밝혔다. 그는 "검사장이 단 둘이 주말에 등산을 가자고 하기도 했고, 가족이 살지 않는 관사로 부르기도 했다"며 "호텔로 불렀을 때는 안 되겠다 싶어 부적절한 행동인 것 같다고 얘기했는데 일주일 뒤에 '오해였다'는 식으로 해명해 그냥 넘어갔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수사 과정에서 부조리함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 변호사는 " 구속 영장을 법원에 청구해야 될 사건인데 구속 영장을 청구하겠다는 기록을 (부장 검사에) 올려 보냈는데 부장 검사가 구속 영장을 치지 않는 사유를 직접 작성해 수정하더라"며 "알고보니 그 사람의 형이 고위 공직자였고, 검찰의 인사가 불가측이기 때문에 은혜를 베풀어 놓는 식이었다"고 설명했다.

검찰 조직 문화는 검찰 스스로 바꿀 수 없다고도 단언했다. 그는 "조직 문화에 대한 객관적인 판단을 못 하는 상황이다. 전관예우 문제도 그렇고 검사는 항상 언젠가는 변호사를 하기 때문에 간부들이 (개혁을) 할 의사가 있을까 생각해보면 아니다"고 말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