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화로 인사 건넨 김정숙 여사 "장애인 체육활동, 감동 드라마 아닌 '일상' 돼야"

최종수정 2019.10.16 09:19 기사입력 2019.10.15 19:28

댓글쓰기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수화로 인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수화로 인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5일 "비(非)장애인이 갈 수 있는 곳이면 어디라도 장애인의 자리가 마련돼야 한다"며 "장애인 체육활동은 도전과 극복으로 누릴 수 있는 감동의 드라마가 아니라, 당연하게 누리는 '일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6시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된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250만명의 장애인이 세상 속으로 나오는 길들이 활짝 열려 있어야 한다"며 "그 길에서 어떤 장애도 겪지 않는 '무장애 사회'가 우리 정부가 지향하는 '포용사회'"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오늘 막을 연 장애인체전의 주인공인 선수들뿐만 아니라 모든 장애인들에게 일상은 끝없는 도전"이라며 "버스를 타고, 물건을 사고, 영화를 보는 일상에서 '용기'를 요구하는 사회는 부끄러운 사회"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여사는 격려사 서두에서 직접 배운 수화로 "틀리지 않다. 우리는 다릅니다. 못하는 게 아니다. 자신만의 생각과 행동으로 하는 것이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 여사는 "2018년 평창패럴림픽의 값진 열매로 정부는 '생활밀착형 장애인 체육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장애인들이 가까운 곳에서, 언제든지 체육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장애인이 우선 이용권을 갖고, 비장애인도 함께 이용하는 통합시설인 '반다비 체육센터' 30개소가 이미 선정됐다"며 "2025년이면 총 150개소가 확충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 여사는 "지난 9월 유엔(UN)총회 계기로 열린 유니세프의 '발달장애인을 위한 보편적 의료보장 회의'에 참석해 '누구도 세상으로부터 거절당하지 않고, 누구도 세상으로부터 소외되지 않고, 모든 사람이 존엄하게 살아가는 내일'을 이야기했다"며 "'차이'를 '차별'하는 세상에서 차이는 '또 다른 삶의 방식'일 뿐임을 증명하며 살아온 선수 여러분,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와줘서 고맙다"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날 행사에는 마지드 라쉐드 아시아패럴림픽 위원회(APC) 위원장 등 국내외 주요 초청인사, 선수단, 일반 관람객 등 총 1만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개막한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오는 19일까지 5일 간 개최된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