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조국, 어제 고위 당·정·청 끝난 이후 사퇴 의사 밝혀”(종합)

최종수정 2019.10.14 17:37 기사입력 2019.10.14 17:37

댓글쓰기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손선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3일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 이후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14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 장관 사퇴 의사를 청와대가 언제 알았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전날 국회에서 조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검찰 개혁 관련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가졌는데 이 회의 직후 사의를 표명했다는 뜻이다.


이 관계자는 "이 부분에 대해선 조국 장관 결단이었단 점을 말씀드린다"며 "여러 고민들이 계속 이어져 오지 않았나 싶다. 가족을 지키기 위한 고민이 굉장히 컸던 것 같다"고 했다.


조 장관이 경질된 게 아니라 스스로 사퇴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채널로 조 장관의 사퇴 의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됐는 지를 묻는 질문에는 "어느 채널로 의사전달했는지 확인이 어렵다"며 "당정청 끝난 이후 의사 전달 있었단 점만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입법이 이뤄지면 검찰 개혁 기본 이뤄지는 것이라고 대통령이 말했다"며 "이제부터 국회의 시간이 시작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아쉬움은 크지만 검찰 개혁 기본 틀을 만들어 놨고, 검찰개혁 동력 만들어 놨다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그 취지 살려나가 진정한 개혁 이뤄내는 게 남은 사람들의 과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