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평화 "조국 사퇴, 늦었지만 고맙다…진정한 개혁시작돼야"

최종수정 2019.10.14 14:50 기사입력 2019.10.14 14: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14일 오후 논평을 내고 "조국 사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임으로 일단락됐다"면서 "늦었지만 사퇴결심을 존중하고 결단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제 진정한 개혁이 시작되어야 한다"면서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선거제 개혁과 사법개혁이 한 치의 차질없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개혁과 민생개혁도 본격적으로 시작되어야 한다"면서 "특히 '헬조선'에서 신음하는 청년들을 좌절하게 만든 금수저 전형과 입시비리는 이번 기회에 반드시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거법 개정과 동시에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이 즉시 추진되어야 한다"면서 "그것만이 이번 광화문집회와 서초집회에서 확인된 승자독식을 위한 진영정치, 싸움질 정치를 끝낼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선 "개혁진영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진정한 개혁, 국민을 위한 개혁에 헌신해야 한다"면서 "한국당도 개혁저항정치, 반사이익정치, 꼬투리 잡는 정치를 그만두고 보수혁신과 민생정치에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기자단에 보낸 사퇴에 관한 입장문을 통해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는다”면서 사의를 표명했다. 조 장관은 사퇴이유에 대해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덧붙였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