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조국 사퇴는 사필귀정"

최종수정 2019.10.14 15:01 기사입력 2019.10.14 14:44

댓글쓰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 의사를 밝힌 14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입자을 밝히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 의사를 밝힌 14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입자을 밝히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 "조금 늦었지만 예상대로 (조 장관이) 그만두게 됐다. 사필귀정"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조 장관 사퇴 소식이 알려진 직후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며 "조국 전 민정수석으로 촉발된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본다.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을 '장관'이라는 직함 대신 '전(前) 민정수석'이라고 칭했다.


그는 이어 "조국 사태 이후에 우리가 바로 잡아야 할 부분들이 너무 많다. 대한민국 국정이 3개월가량 조국 전 민정수석의 논란으로 인해 흐트러졌다"라며 "(조국 논란 이전부터) 청와대가 너무 강한 그립을 가지고 모든 것을 주도하는 과정에서 패스트트랙과 같은 불행한 역사가 계속됐다"고 했다.


그는 "이제 이 헝클어진 국정의 모든 난맥상을 정상화해야 한다. 비정상적으로 움직였던 모든 부분들을 제자리로 가야한다고 생각한다"며 "패스트트랙에 올린 법안들 모두 원천 무효이기 때문에 하나하나 풀어서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 사퇴를 사전에 알고 있었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분위기 감지는 하고 있었다"라며 "어제부터 검찰 개혁 운운하는 것이 조국 사퇴 명분 쌓기용이라고 말씀을 드린 바 있다"고 답했다.

그는 조 장관 사퇴로 인한 투쟁동력 하락 우려에 대해서는 "투쟁을 위한 투쟁이 아니었다. 국민의 민심을 받아 담고 국가를 정상화시키기 위한 투쟁이었다"라며 "조국 사태로 일단락된 부분들이 있지만 사실 조국 사태로 인한 여러 여지는 남아있다. 이 부분 바로잡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민정수석 사퇴는 국민의 승리이고 민심의 승리라고 본다"라며 "다만 사퇴만으로 모든 것이 해결된 것은 아니다. 결국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제자리를 찾아가는 노력을 하면서 이후를 수습해야 한다"고 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