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조국 사퇴에 "처음부터 文대통령이 문제, 사과해야"

최종수정 2019.10.14 14:46 기사입력 2019.10.14 14:4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바른미래당의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한데 대해 "처음부터 이 문제는 조국 개인이 아니라 문 대통령이 문제"였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유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겨우 35일 간 장관 자리에 있으려고 온 나라와 국민을 이렇게 분열시켰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을 저격하며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에 반대하는 국민의 목소리는 아예 귀를 막고 듣지 않았다"며 "그 지독한 오기와 오만이 나라를 두동강으로 분열시키고 국민과 청년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고 비판했다.


유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진심으로 요구한다. 대통령 스스로 저지른 이 잘못에 대해 반성하고 사죄하라"며 "다시는 이런 잘못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검찰을 향해서도 "이 문제는 장관직 사퇴로 끝날 일이 아니다"며 "적당히 덮고 흐지부지해선 안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헌법을 지켜야 한다"며 "끝까지 불법과 부정을 파헤쳐 진실을 밝히고 정의와 공정이 살아있음을 증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