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추격 따돌리는 TSMC, 최대 매출 경신

최종수정 2019.10.13 13:17 기사입력 2019.10.13 13:17

댓글쓰기

TSMC 3분기 매출 11.5조 역대 최대
애플 등 고객사 물량 덕분

삼성 추격 따돌리는 TSMC, 최대 매출 경신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세계 1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의 TSMC가 애플 등 대형 고객사 물량 등의 영향으로 지난 3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2위인 삼성전자와의 격차를 벌리고 나섰다.


13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TSMC는 최근 3분기 실적 발표에서 매출 2930억5000만 대만달러(약 11조5000억원)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2.6%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4분기 세웠던 2897억7000만 대만달러를 넘어선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지난달 초만 해도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TSMC의 3분기 매출이 11조1000억원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당시 전망치로는 TSMC가 시장점유율을 50.5%를 차지하고, 2위인 삼성전자는 매출 약 4조5000억원으로 점유율 18.5%를 차지할 것으로 관측됐다. 그러나 이번 실적 발표를 통해 TSMC가 예상보다 더 빠르게 외형을 키우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호실적은 TSMC의 주요 고객사인 애플이 아이폰11 등을 출시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TSMC는 지난 9월 매출만 1021억7000만 대만달러(약 3조9000억원)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 증가한 수치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스마트폰 경쟁사인 삼성전자에 반도체 공급을 맡기는 것을 꺼려하기 때문에 TSMC에 물량을 몰아주고 있다고 보고 있다.

아울러 TSMC는 최근 남부 타이난산업단지에 새로운 EUV 생산라인을 건설하고 북부 신추산업단지에 3나노 공정을 적용한 생산라인을 건설하기 위한 정부 인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삼성전자 역시 파운드리 부문에서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는 지난 4월 7나노 극자외선(EUV) 공정 출하 발표 이후 제품을 꾸준히 생산하고 있다. 또 화성 EUV 라인은 내년 상반기 가동 예정, 7나노 EUV 라인은 추가 증설을 계획 중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