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불매운동 석 달…항공업계, 中 노선확장 '속도'

최종수정 2019.10.05 19:13 기사입력 2019.10.05 19: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여행수요 위축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항공업계가 대체 노선 취항을 서두르고 있다. 특히 항공업계는 상반기 항공회담을 통해 확보한 중국 신규 노선 취항에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국적 항공사들은 중국노선에 대한 취항준비를 본격화 하고 있다. 중국 항공당국이 지난 8월 단행한 신규 운항허가 신청 제한을 해제하기 시작하면서다.

우선 대한항공은 이달 중 인천~난징(주 4회), 인천~장자제(주 3회), 인천~장자제(주 2회)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이밖에 제주항공은 인천~하얼빈(주 3회), 티웨이항공은 대구~장자제(주 2회), 이스타항공은 청주~장자제·하이커우(주 2회), 에어서울은 인천~장자제(주 3회) 등에 신규 취항한다.


항공업계가 중국 신규노선에 주목하는 이유로는 단거리시장의 높은 포화도가 꼽힌다. 일본노선의 경우 한일 갈등으로 인한 수요위축이 장기화 될 태세고, 동남아 지역의 경우 대부분의 인기 취항지가 개발된 상태인 만큼 추가 공급여력이 높지 않다.


이에 비해 지난 5월 신규 운수권이 배분된 중국 노선의 경우 비즈니스 수요가 뒷받침 되는 노선이 적지 않은데다, 거리가 비교적 짧아 단시간·단거리 여행에 비교적 유리하단 장점도 있다.

오는 4분기 이후에도 국적항공사의 중국 노선 취항은 계속될 예정이다. 우선 제주항공·티웨이항공 등은 최근 개장한 베이징 다싱신(新)공항 취항을 준비하고 있다. 인천발 베이징 노선은 그간 대형항공사(FSC)들이 독주하던 노선인 만큼 저비용항공사(LCC)들의 기대감은 높다.


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노선은 일본노선과 여행수요의 특성이 다르지만, 관광수요는 물론 상용수요도 풍족한 편이어서 자리를 잡게 되면 상황은 달라 질 수 있다고 본다"면서 "노선운영이 본격화 되면 수요 역시 안정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