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트럼프, 한미동맹 폄하·文대통령 조롱…대한민국 국민에게 사과해야"

최종수정 2019.08.14 10:57 기사입력 2019.08.14 10:57

댓글쓰기

“한국 정부의 외교실패로 나타난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을 아파트 임대료에 비유한 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폄하하고 대만민국 국가 수반을 조롱한 발언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진정으로 사과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대통령에게 무례하고 도를 넘는 발언을 계속하면 미국이 추구하는 세계 전략에 큰 차질이 발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을 무시하는 언행도 계속해 왔다"며 "작년 5월에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는 문 대통령이 한 말은 번역할 필요도 없다고 했는데 이는 한국 정부를 공개적으로 무시하고 모멸감을 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사실 이러한 일들은 한국 정부의 외교실패로 나타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한국이 과연 세계무대에서 주연배우로 대접받고 있는지 아니면 단역배우로 취급되고 있는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현지시간) 재선 캠페인 모금 행사에서 "브루클린의 임대아파트에서 114.13 달러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10억 달러를 받는 게 더 쉬웠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