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캐리람 "사퇴는 안해…홍콩 질서 회복에 단호하게 나설 것"(상보)

최종수정 2019.08.05 14:19 기사입력 2019.08.05 14: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5일 홍콩 전역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 관련 총파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철회를 촉구했다.


캐리람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적인 이유로 벌이는 총파업은 홍콩 시민들의 생계에 타격을 준다고 경고하며 홍콩 시민들의 일할 권리 역시 보장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람 장관은 홍콩의 법과 질서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며 정부는 홍콩의 법과 질서를 유지하고 신뢰를 회복하는데 단호하게 행동할 것이며 이제는 혼란과 폭력에 반대해야 할 때라고 촉구했다. 홍콩의 현재 분위기에 대해서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고 표현했다.


람 장관은 또 "우리가 계속해서 문제들을 해결하고 홍콩이 어려운 상황을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홍콩 시위대들이 요구하고 있는 장관 사퇴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중국 군(軍)홍콩 시위 강제진압 가능성에 대해선 일축했다. 그는 "인민해방군이 시위대 진압을 돕기 위해 홍콩 안으로 진입했다는 얘기는 루머일 뿐"이라며 "홍콩 정부가 시위대에 강경한 접근법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께 기자회견에 참여한 폴 찬 홍콩 재무장관 역시 홍콩 경제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파업 철회를 촉구했다.


그는 무역전쟁이 진행중인 상황에서 계속된 시위로 인해 홍콩 경제 또한 위협받고 있다면서 "홍콩 경제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 송환법 처리 및 정부에 대한 각계각층의 불만을 들었으며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는 앞으로도 이야기를 더 듣고 소통할 것이다. 홍콩 시민들이 지금의 움직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에서는 주말 시위에 이어 이날 20여개 분야에서 50만명 이상이 총파업을 진행 중이다. 총파업으로 이날 오전 출퇴근 시간대에 8개 MTR 노선이 모두 운행 중단돼 혼란이 빚어졌다.


항공편도 줄줄이 취소되거나 지연됐다. 이날 오전 11시30분 기준으로 130편의 홍콩 출발 항공편이 취소됐다. 또 108편이 예정대로 홍콩 공항에 착륙하지 못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