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 화이트리스트 피해 기업 연리 1.5% 융자 지원

최종수정 2019.08.05 13:29 기사입력 2019.08.05 13:29

댓글쓰기

중소기업육성기금 10억원 긴급 증액, 90억 융자 지원...구청1층에 ‘일본 수출규제 피해 신고 창구’ 운영

강남구, 화이트리스트 피해 기업 연리 1.5% 융자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이후 중소기업육성기금 10억원을 긴급 증액, 90억원 규모의 저금리 융자 지원을 한다.


이를 위해 본관 1층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신고 창구’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강남구 지역내 기업 7만여개 중 제조업체는 1700여개. 이 중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관련 제조업체는 50여개소다.


구는 직접 피해를 입은 기업에 연리 1.5%로 융자 지원, 향후 지원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피해기업은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연계한 신용보증추천제도를 이용하면, 강남구에서 발행한 추천서로 일반보다 완화된 심사기준을 적용받아 저리(2.4~2.9%)로 대출 받을 수 있다.

지방세 고지·징수유예 등 세제지원도 검토 중이다.


또 구는 하철승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일본 수출규제 비상대책반’ T/F팀을 구성, 강남구상공회의소 등과 함께 피해상황을 점검, 본관 1층 일자리지원센터 내에 설치된 피해기업 신고창구(☎3423-6748)를 통해 재정 지원 등 실질적인 구제책을 제공할 예정이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관련 기업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대한민국 경제의 중심지 강남의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앞으로 다각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