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재성 "일본 동경 포함해 여행금지구역 확대해야"

최종수정 2019.08.05 11:12 기사입력 2019.08.05 11:12

댓글쓰기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한국 여행 주의? 일본 제 발등 찍기"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특별대책위원장은 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일본) 여행금지구역을 사실상 확대를 해야 된다. 동경을 포함해서 검토해야 된다"면서 "왜냐하면 동경에서 방사능 물질이 기준치보다 4배인가 초과돼서 얼마 전에 검출이 됐다"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한국의 대응에는) 방사능 같은 경우가 물론 간접적으로 경제하고 연관돼 있지만 그런 것도 있을 수 있다. 예를 들어서 여행 관련된 것"이라며 "일본이 더 심각한 타격인 비경제적 분야까지 포함해서 검토를 해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일본 동경에서 반사능이) 실제로 지금 기준치보다 훨씬 크게 검출이 됐다"면서 "전역을 놓고 여행금지지역을 저는 확대를 하고 그 포인트에 해당하는 것을 찍어서 확대해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최 위원장은 "올림픽은 동경을 중심으로 여러 군데 분산 개최되는데 동경도 그렇고 후쿠시마 같은 경우도 야구를 비롯해서 열린다"면서 "올림픽과 무관하게 우선 방사능이라든가 또 이런 것들이 기준치 이상으로 초과 검출돼서 안전이나 생명, 건강에 위해가 될 정도인 지역은 (여행금지구역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일본 외무성의 한국여행 주의 공지와 관련해 "그건 뭐 사실 제 발등 찍는 것이다. 일본은 도후쿠 대지진도 있었고 방사능 오염도 있고 그것이 먹거리까지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음에도 해당조치를 안 했다"면서 "여행 분야는 일본에서 스스로 건들면 더 막대한 피해가 간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중국에서 사드 문제로 관광객이 안 온다고 우리 관광업계나 관련 산업에서 굉장히 걱정을 많이 하고 피해를 입었다. 1년에 800만명"이라며 "1년에 750만 명이 일본에 간다. 금지구역 확대는 가장 먼저 조치해야 될 분야"라고 주장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