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상산고 자사고 유지 결정에 "마땅한 결과”

최종수정 2019.07.26 16:55 기사입력 2019.07.26 16:55

댓글쓰기

“안산 동산고 '자사고 폐지' 아쉽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이 26일 교육부가 전북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기로 한 것에 대해 “지역의 소중한 자산이자 인재 양성의 산실 보루와도 같았던 상산고에 대한 재지정 취소 부동의는 마땅한 결과”라고 밝혔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모호하고 불공정한 평가지표로 재량권을 남용한 김승환 전북 교육감의 일탈을 짚어낸 것은 다행스러운 판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산 동산고의 자사고 폐지 동의는 아쉽다”라며 “이념적 교육정책이 여론의 벽에 부딪히자 면피용 결정이 내린 것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회적 갈등과 비판 여론을 의식해 ‘일부는 유지, 일부는 폐지’를 통해 자사고 폐지 여론을 흔들고 자사고 폐지를 단계적으로 적용시키려는 교육부의 계산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자사고 폐지 논란은 교육감들이 이념적 교육정책에 공정한 과정 없이 진행된 묻지마 취소가 촉발한 결과물”이라며 “사회적 혼란과 갈등만 양산하고 있는 자사고 폐지에 정부는 충분한 사회적 합의를 도모하고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교육감들이 자사고를 대상으로 자행하고 있는 이념적 교육정책에 날개를 달아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자사고 취소의 위기에 놓인 학교들이 많이 남아있는 만큼, 교육부가 합리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내리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