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軍 사실상 '北미사일' 탐지실패…그럼에도 연합사 "韓위협 아니다"

최종수정 2019.07.26 15:26 기사입력 2019.07.26 15:26

댓글쓰기

이틀 사이 北미사일 비행거리 3차례 수정
비행패턴 복잡한 탓…탐지능력 한계 드러내
연합사 '위협 아냐' 입장…北눈치보기 논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2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를 이틀 사이 3차례 정정했다.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하는 우리 군의 능력에 한계를 드러냈다는 분석이다. 그럼에도 한미연합군사령부는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대한민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냈다. 군의 경계태세와 안보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합참은 26일 국방부 브리핑에서 전날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모두 사거리가 약 600㎞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전날 오전에는 2발의 비행거리를 430여㎞로 평가했다가, 같은날 오후 한미 정보당국의 분석 결과라며 두번째 미사일의 비행거리를 690㎞로 정정한 바 있다.


이틀 사이 첫번째 미사일은 430여㎞→600여㎞로, 두번째 미사일은 430여㎞→690여㎞→600여㎞로 비행거리가 총 3차례 정정된 셈이다. 합참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평가되는 이 미사일이 일반 탄도미사일과 달리 비행패턴이 불규칙해 분석이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합참 관계자는 "일반적인 탄도미사일은 포착고도가 있고 탐지고도가 있다"며 "우리 레이더에 포착·탐지되는 고도 이하에서 풀업(pull up·급상승) 기동이 있었기 때문에 초기 분석과 차이가 났다"고 설명했다. 풀업 기동은 미사일이 표적지 인근에서 갑자기 다시 상승한 뒤 급강하는 움직임을 의미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보도에서 이를 "방어하기 쉽지 않을 저고도 활공도약형 비행 궤도"라고 설명했다. 합참 관계자는 "탐지레이더는 지구 곡률(曲率)로 발생하는 음영구역이 생긴다"며 "북한이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방 방향으로 발사해 소실(음영) 구역이 좀 더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이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관련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이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관련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미사일 기술이 고도화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우리 군의 미사일 요격능력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북한판 이스칸데르'의 경우 하강 속도가 마하 6 내외로 추정되는데다 고도 50여㎞로 비행하기 때문에 패트리엇(PAC-3) 미사일이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로도 요격하기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미사일은 고체연료를 사용해 연료 주입 시간도 필요 없다. 특히 이동식 미사일발사차량(TEL)에서 발사되기 때문에 언제 어느 곳에서도 자유롭게 쏠 수 있다. 북한이 전날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TEL은 지난 5월4일과 9일 미사일 발사 때 사용한 것과 유사한 모양이다.


그럼에도 연합사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대한민국이나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은 아니다"며 "우리의 방어태세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것이 북한의 새로운 형태(a new type)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남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비행거리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음에도 '위협이 아니다'라고 평가하면서 '안일한 발언'이란 지적이 나온다. 논란이 일자 연합사 관계자는 이날 "한국이나 미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북한이 남쪽을 향해서가 아니라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쐈기 때문에 위협이 아니라고 했다는 설명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