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文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 모습인가…열강들의 싸움터 돼”

최종수정 2019.07.26 10:27 기사입력 2019.07.26 10:27

댓글쓰기

“北, 미사일 도발에 경고…협상 진전에 도움 안 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주변국에게는 무시당하고 국민의 안보불안은 가중되는 이 상황이 문 대통령이 자처하던 한반도 운전자의 모습인가”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외교·안보라인 일신 등 적극적인 대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은 진실게임 양상으로 흐르고 있고, 중국은 국방백서를 발간해 한국의 사드 배치를 비판하고 나섰다”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러시아 군용기의 한반도 영공 침해 사태에 대해 한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미국과 협력하겠다고만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반도가 열강들의 힘겨루기 싸움터가 될 동안 도대체 우리 정부의 외교·안보라인 무엇을 했나”라고 꼬집었다.


손 대표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의) 의도적인 도발이고 대한민국 정부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직접적인 공격”이라며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는 북한에 강력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대미·남북 협상 진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임을 경고한다”며 “계속 되는 군사도발은 국제사회의 신뢰를 떨어뜨릴 뿐”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