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병승 시인 자택서 숨진 채 발견…경찰 "사망한 지 보름 넘은 것으로 추정"

최종수정 2019.07.24 15:00 기사입력 2019.07.24 14:54

댓글쓰기

고 황병승 시인/사진=연합뉴스

고 황병승 시인/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시인 황병승(49) 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황 씨는 24일 오전 경기도 고양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황 시인의 사망 현장은 부모가 발견했다. 사인은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황 씨가 사망한 지 보름이 넘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25일 오후 1시까지 시신 부검을 완료해 사인을 밝힐 방침이다.

유족에 따르면 황 씨는 알코올 중독 증세 등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황 시인 본가가 있는 경기도 양주에 있는 병원에 빈소를 차려 장례를 치르고 문인들 조문을 받을 예정이다.


한편 황 씨는 2003년 ‘파라21’을 통해 등단했다. 이후 '트랙과 들판의 별', '여장남자 시코쿠', '육체쇼와 전집' 등의 시집을 남겼으며 미당문학상과 박인환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