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블룸버그 "日아베, 韓과 무역전쟁 그만두고 타협하라" 비판

최종수정 2019.07.22 11:22 기사입력 2019.07.22 11: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블룸버그통신이 22일 사설을 통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정치적 논쟁에 통상 무기를 끌어들였다면서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한국을 상대로 한 아베(일본 총리)의 가망 없는 무역전쟁'이라는 사설을 통해 이같이 지적하며, 수출 규제를 해제하고 추가 조치도 취해서는 안된다고 주문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참의원 선거 승리로 많은 사안에 정치적 장악력을 얻었다"면서 "그 가운데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일본이 이웃국 한국을 상대로 시작한 어리석은 무역전쟁에서 빠져나오도록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블룸버그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핵심부품에 대한 수출규제가 통상을 이용한 정치보복으로 규정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정치적인 분쟁을 해결하려고 통상조치를 오용하고 있다"며 "이는 중국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즐겨 쓰는 약자 괴롭히기 전략을 모방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베 총리를 언급, "지금까지 글로벌 무역질서를 강화한다는 이유로 존중의 박수갈채를 받은 지도자로서 특히 위선적인 행태"라고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이번 수출 규제로 인한 일본의 피해가 아베 총리의 명예 실추 정도의 수준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객들 중 일부가 대체 공급지를 찾게 되면 일본 수출업체들이 시장과 신뢰를 잃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 무역 분쟁으로 인해 안보 관계의 근간이 흔들리면서 불필요하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의 관계도 어려워질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한국과 일본이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일본은 수출규제를 해제하고 추가조치를 하지 말아야 하고, 한국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한 중재에 동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한 만큼 먼저 행동하라고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