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그룹·카지노株, 日 수출제재에 '울상'

최종수정 2019.07.18 18:13 기사입력 2019.07.18 11:15

댓글쓰기

롯데그룹이 日기업과 합작한 유니클로·아사히맥주 등 국내서 불매운동 벌어져
카지노주 투자심리도 위축

롯데그룹·카지노株, 日 수출제재에 '울상'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구은모 기자]일본 수출 제재에 따른 한일 관계 악화로 관련주들이 연일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 타격으로 롯데지주와 계열사들이 줄줄이 신저가를 기록하고 카지노주도 하락세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롯데지주 는 장중 3만8550원까지 하락해 2017년 10월 말 지주사체제 개편에 따른 재상장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주가가 4만원 아래로 떨어진 것도 처음이다. 계열사들도 줄줄이 신저가 대열에 합류했다. 롯데푸드 는 전일 장중 50만900원으로 떨어져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롯데하이마트 롯데손해보험 도 전일, 롯데쇼핑 은 지난 15일에 각각 장중 52주 신저가까지 떨어졌다.


롯데그룹주의 동반 약세는 최근 불거진 한일 관계 악화의 영향을 받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가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번지면서 그 불똥이 롯데그룹주로 튀고 있는 것이다. 국내에서 불매운동 대상이 되고 있는 유니클로, 아사히맥주, 무인양품 등은 모두 롯데그룹이 일본 기업과 합작해 선보인 브랜드들이다. 유니클로의 한국법인은 롯데쇼핑이 지분 49%를 보유하고 있고 무인양품은 롯데상사가 40%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아사히맥주를 국내에 수입ㆍ유통하는 롯데아사히주류는 롯데칠성 이 절반 가량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허나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일본과의 갈등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번지면서 이달 초 유니클로 매출이 전년 대비 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지분 49%를 보유한 롯데쇼핑에 지분법이익 감소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한일관계의 악화는 외국인 카지노주의 투자심리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날 GKL 은 전 거래일 대비 0.82%(150원) 내린 1만82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장중 한때 1만7850원까지 내려 52주 신저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한 지난 1일 이후 GKL은 13.4%, 파라다이스 는 6.3% 내렸다. 같은 기간 코스피가 2.6% 하락한 것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하락폭이 컸다.


최근 카지노주의 부진에는 양국의 관계 악화가 지속될 경우 일본인 고객 감소가 불가피하고 실적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유성만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외인 카지노에서 일본 고객의 비중은 중국에 이어 두 번째"라며 "양국의 골이 깊어져 일본인의 방한 수요가 위축되면 매출 등에 타격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유 연구원은 "일본인 방문객이 줄면 일본 고객 관련 마케팅에 강점이 있는 GKL의 타격이 상대적으로 클 수 있다"며 "시장에서도 이런 점이 주가에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김수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카지노 업체의 실적에서 일반 방문객이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하다"며 "한일관계 악화는 단기 투자심리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다국적 VIP 수요의 견조한 성장과 다변화된 고객 포트폴리오 등을 감안하면 실적과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GKL 기준으로 일본인 일반 고객의 드롭액(고객이 게임 칩을 구매한 금액) 비중은 3% 수준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방한 일본인은 전년 대비 28% 증가한 295만명으로 전체 방한 외래객의 19%를 차지한다. 최근 외국인 카지노의 일본인 VIP 방문객과 인당 지참금도 증가하는 추세로 지난해 기준 파라다이스와 GKL의 일본인 VIP 드롭액 비중은 각각 35%와 29%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