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근로복지공단, 여성 초급관리자 50% 이상 임명…"양성평등 노력"

최종수정 2019.07.14 12:00 기사입력 2019.07.1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근로복지공단은 이달 시행한 하반기 3급 차장 승진인사에서 승진자 84명 중 45명(53.6%)을 여성으로 임명했다고 14일 밝혔다.


공단 3급 차장은 초급관리자로서 관리자 및 실무자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면서 상·하급자 사이의 가교 역할 등 중추적인 임무를 맡고 있다.


공단은 지난 1월 시행한 여성 부장승진(53%)에 이어 채용·승진 등에서 학력·지역·성별 등에 따른 차별을 시정해 사회형평적 인사를 실현한다는 국정가치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본부 핵심보직인 보험재정국장, 전략기획부장 등에 여성 간부를 최초로 임용했다.


3급 승진에서 임용된 경인지역본부 윤희라 차장은 "공단에 여성 관리자들이 지속적으로 배출되면서 나도 가능하리라는 희망이 생겼고, 이번에 승진의 꿈을 이룰 수 있어서 자부심이 크다"며 "여성 후배들도 승진을 통해 직장생활의 보람을 찾고 생활의 원동력으로 삼길 바란다"고 밝혔다.


심경우 공단 이사장은 "성별을 불문하고 열심히 일하면 누구라도 인정받을 수 있는 양성평등 분위기 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공공기관 인사혁신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