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 "제일 하고 싶은 일, 초콜릿 먹고 싶어"

최종수정 2019.07.12 09:40 기사입력 2019.07.12 07: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진(眞)으로 미스 미주 김세연(20)이 선발됐다.


11일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김세연은 함께 본선에 진출한 31명의 후보자들을 제치고 진을 차지했다.


이날 김세연은 "정말 너무 감사하다. 지금까지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분들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더 아름다운 미스코리아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세연은 '누가 제일 보고 싶나'라는 질문에 "언니가 제일 보고 싶다"라며 "한 달 동안 언니 없이 보내기 너무 어려웠다"고 답했다. 또 '제일 하고 싶은 일'에 대해서는 "초콜릿을 정말 먹고 싶다"고 대답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편, 2019년 미스코리아 선(善)에는 우희준(25·부산)과 이하늬(23·대구), 미(美)에는 이혜주(21·대구), 이다현(22·서울), 신혜지(23·서울), 신윤아(22·서울)가 선정됐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