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윤수 교총 회장 "교육정책은 이념 벗어나 일관성 유지해야"

최종수정 2019.07.11 11:00 기사입력 2019.07.11 11:00

댓글쓰기

"진학·직업 투트랙 교육이 고질적 학벌주의 극복 해법"

하윤수 교총 회장 "교육정책은 이념 벗어나 일관성 유지해야"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을 둘러싼 이념적 대결 구도로는 미래를 향해 단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다."


재선에 성공한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회장(사진)이 진보ㆍ보수의 이념 논쟁에서 벗어나 교육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회장은 10일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37대 교총회장 취임식에서 이렇게 주장하며 상생의 교육협력체제를 만들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하 회장은 "정치적 이념 개입으로 백년대계 교육의 일관성과 안정성은 찾아볼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고, 정권의 이념과 성향에 따라 수월성과 평등성 교육정책이 180도 뒤바뀌는 일이 다반사가 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그 과정에서 교육공동체 간 갈등과 엄청난 사회적 비용이 소모되고 있어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권과 이념을 넘어서는 초정권적 국가교육위원회 설립에 초당적ㆍ대승적 결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교육체질 개선을 위한 협력도 호소했다. 하 회장은 "중학교 이후 진학교육과 직업교육을 선택하는 투 트랙 교육체제 개편이 고착화된 학벌주의 극복의 근원적 해법이 될 수 있다"고 제안하면서 "임금차별 해소를 위한 법ㆍ제도를 형성하고, 정부가 고용ㆍ노동시장 정책으로 뒷받침한다면 실현을 앞당길 수 있다"고 제안했다.


부산교대 총장을 지낸 하 회장은 지난달 20일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이른바 '교권 3법'(교원지위법ㆍ아동복지법ㆍ학교폭력예방법) 개정과 '스쿨리뉴얼'을 통한 교권 강화, 교사 처우개선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임기는 2019년 6월 20일부터 3년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