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2개 국가, 중국에 신장자치구 인권문제 해결 공동성명

최종수정 2019.07.11 08:50 기사입력 2019.07.11 08: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재교육 수용소에 갇혀 있는 100만명의 석방을 촉구하는 내용의 공동 성명이 발표됐다.


11일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트워치는 22개 국가가 공동성명을 내고 중국에 위구르족과 이슬람교도들에 대한 재교육 수용소 집단 구금을 멈추고 이들을 풀어달라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중국 정부가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재교육 수용소에 위구르족과 이슬람교도 약 100만명을 감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유엔 인권 전문가들의 의미 있는 신장위구르자치구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공동서명에 동참한 국가는 호주, 오스트리아, 벨기에, 캐나다, 덴마크, 에스토니아, 핀란드, 프랑스, 독일,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일본,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영국 등 22개국이다.


그동안 일부 국가들이 중국의 신장위구르자치구 재교육 수용소를 겨냥해 소수민족 인권탄압이라고 비난한 적은 있지만 20개가 넘는 국가들이 공동성명을 통해 한 목소리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공동성명이 유엔인권이사회에 정식으로 제출돼 표결을 거쳐야 하는 게 아니라는 점에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많은 국가들이 중국의 정치적, 경제적 보복을 두려워하고 있어 신장위구르자치구 인권문제 해결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영국 BBC를 비롯한 최근 많은 서방 언론들은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인권 문제를 집중 조명해왔다. 중국 당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방문객 휴대전화에 몰래 감시용 어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 감시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가 하면 성인 뿐 아니라 어린이들까지 가족과 격리돼 교육시설에 구금돼 있다는 뉴스도 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위구르족과 이슬람교도들의 인권이 무시되고 있다는 주장에 반발하며 인권단체들이 주장하는 수용소는 극단주의를 근절하기 위한 목적의 강제 구금이 없는 재교육 시설일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