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는 자연인이다' 미성년자 성추행범 출연 논란…"신원 검증 어려워"

최종수정 2019.07.11 08:16 기사입력 2019.07.11 08:04

댓글쓰기

사진=MBN  홈페이지 캡처

사진=MBN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미성년자 성추행 가해자가 MBN 교양 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에 자연인으로 출연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 측이 관련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나는 자연인이다' 측은 10일 한 매체를 통해 "일반인이다 보니 신원을 검증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제작진은 이 부분에 대해 몰랐다"고 해명했다.


제작진 측은 "(앞으로) 일반인 출연자의 신원을 검증하고 확인하는 절차를 더 철저히 거치겠다"며 "최대한 이러한 일이 다시금 발생하지 않도록 출연진 섭외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보를 받은 이후 모든 다시 보기 서비스를 삭제했다. 인터넷 TV(IPTV) 쪽도 추후 삭제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성년자 성추행범 출연 논란은 피해자 가족이 관련 사실을 언론에 제보하면서 시작됐다.

10일 '오마이뉴스'는 수개월 전 방송된 '나는 자연인이다'에 미성년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출연자가 자연인으로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 A 씨는 가해자의 방송 출연 사실을 알게 된 후 MBN과 '나는 자연인이다' 외주 제작사인 제3영상에 해당 사실을 알리고 방송 삭제를 요청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제작진은 제보자의 항의를 받은 방영분의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