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유럽·아시아 강축제 벤치마킹…'2019 한강포럼'

최종수정 2019.07.11 07:53 기사입력 2019.07.11 07:53

댓글쓰기

서울시 유럽·아시아 강축제 벤치마킹…'2019 한강포럼'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가 오스트리, 싱가포르 등과 지속가능한 강축제를 모색한다.


시는 오는 19일 오후 1시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발전 방향을 주제로 '2019 한강포럼'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유럽 최대 강변 축제인 오스트리아 도나우인셀페스트의 토마스 왈드너 감독과 싱가포르 리버페스티벌의 미셸 고 감독이 참석해 자국의 축제를 소개한다.


왈드너 감독은 세계 최대 음악 축제이자 대규모 강변 축제로 비엔나 시민들을 끌어모은 비결을 공유한다. 대중교통을 타고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축제장 조성, 효율적 폐기물 관리를 위한 협력 체계 구축, 재활용품의 적극적 활용 등 다양한 실천 방법을 공유한다.


고 감독은 많은 사람이 싱가포르의 강을 찾도록 강을 관리하고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공공과 민간이 파트너십을 구축한 과정을 소개한다.

이어 윤성진 한강몽땅 여름축제 총감독, 류정아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여해 재원 조성과 축제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전문가 토론을 벌인다.


참가 신청은 11일부터 한강몽땅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선착순 200명까지 신청할 수 있고, 당일 현장 접수도 진행된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