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北 목선, 국방부 합동조사단 조사결과 의구심만 더 키워”

최종수정 2019.07.03 15:37 기사입력 2019.07.03 15:37

댓글쓰기

“민주당 ‘北 목선’ 국정조사 수용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3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에 대한 국방부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 발표와 관련해 “진상규명보다 의구심만 더 키웠다”며 “국정조사가 필요한 이유”라고 밝혔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이 북한 목선 사태에 대해 궁금해 하는 것은 왜 뚫렸는지, 왜 늦게 알았는지, 그리고 누가 축소·은폐를 했는지 세 가지”라며 “오늘 조사결과는 북한주민의 귀순경위 일부와 경계작전 실패에 대한 변명만 있을 뿐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쟁점인 누가 사건의 축소·은폐를 주도했는지를 전혀 밝혀내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군 조사단이 총체적 진실을 밝힐 수 없던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라며 “국방부 부이사관을 단장으로 한 조사단은 축소·은폐 과정을 알고 있는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을 비롯한 군 지휘부와 청와대 안보라인, 해경과 국정원 주요인사에 대해 조사할 수 없는 태생적 한계를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늘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일하는 상시국회를 만들자고 했다”며 “상시국회는 국정조사와 청문회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맹탕 국정조사가 되더라도 국민의 의구심 해소를 위해서라도 필요하다면 국정조사를 하는 것이 국회의 의무”라며 “이러한 야당의 요구에 이 원내대표는 무엇이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야당의 합리적 요구마저 무시한다면, 함께 국회 정상화를 논하기 어렵다”라며 “국민들의 안보불안을 해소하고, 일하는 국회로 정상화하기 위해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수용해야 한다”며 민주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