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제3차 북미정상회담 ‘씁쓸’…文대통령, 역할도 존재도 없었다”

최종수정 2019.07.01 10:01 기사입력 2019.07.01 10:01

댓글쓰기

“대한민국 외톨이 되거나 코리아패싱 발생해선 안 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문점 회동과 관련해 “어제 역사적인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됐고 크게 환영한다”면서도 “희망적 기대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외교의 현주소를 보는 마음은 씁쓸하기 그지없었다”고 혹평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 영토 내에서 이뤄진 회담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은 역할도 존재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 혼자 남북경계에서 김 위원장을 맞이했고 회담장소에는 성조기와 인공기만 걸려있었다”며 “남북미 정상이 함께한 시간은 3분에 불과했고 북미회담이 진행된 53분간 문재인 대통령은 다른 방에서 기다려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중심은 북미간의 대화라며 조연을 자처했지만 한반도 문제의 직접적인 당사자인 한국이 아무런 역할하지 못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대한민국이 배제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결과, 또 트럼프 대통령의 국내 정치적인 목적에 따라 만에 하나 북한의 핵무기와 중간거리 미사일을 우리 머리 위에 지고 살게 된다면 그 부담을 어떻게 감당할지 심각히 우려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우리는 더 이상 수동적 역할에 머물러 있을 때가 아니다”라며 “급변하는 세계정세 속에서 대한민국이 외톨이가 되거나 코리아패싱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