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객이 만든 두 번째 스페셜 에디션…i30 N·벨로스터 커스텀 핏 출시

최종수정 2019.07.01 08:49 기사입력 2019.07.01 08:49

댓글쓰기

현대차의 대표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개발된 스페셜 모델 i30 N 라인 커스텀핏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 두 상품을 직접 제안한 H-옴부즈맨이 차량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의 대표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개발된 스페셜 모델 i30 N 라인 커스텀핏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 두 상품을 직접 제안한 H-옴부즈맨이 차량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현대자동차는 i30 N 라인과 벨로스터의 커스텀 핏인 i30 N 라인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과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을 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커스텀 핏은 현대차의 대표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개발된 스페셜 모델로, 핵심 사양부터 트림 구성, 최종 명칭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했다.

국내에서 고객이 직접 차량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해 실제 판매되는 차가 만들어진 것은 2017년 H-옴부즈맨 2기의 쏘나타 커스텀 핏 이후 두 번째다. 현대차는 지난해 5월19일부터 11월24일까지 약 7개월 동안 H-옴부즈맨 3기 상품혁신그룹 고객 29명과 함께 1.6 터보 엔진을 기반으로 하는 i30 N 라인과 벨로스터 커스텀 핏 상품을 개발했다.


i30 N 라인은 고성능 타이어·서스펜션·조향 시스템·변속 로직 튜닝으로 고성능 주행감을 갖췄고 벨로스터 1.6 터보 모델은 현대차 최초로 오버부스트 기능을 적용해 2000~4000rpm 구간에서 최대 토크를 넘어서는 성능을 발휘하는 등 두 차종 모두 파워풀한 주행 성능을 갖췄다.


i30 N 라인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은 기존 i30 N 라인의 스포티한 주행에 필수적인 사양은 유지하면서 ▲핸드파킹 브레이크 ▲5인치 오디오 ▲매뉴얼 에어컨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후방 주차 거리 경고 ▲틴티드 글라스 등을 적용해 가격을 171만원 낮춘 모델로, 두 달 동안 50대 한정 판매한다.

현대차의 커스텀 핏은 스페셜 에디션으로 한정 판매해왔으나 이번에 선보이는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은 기존 벨로스터 1.6 터보 스포츠 코어 트림을 기반으로 신규 TUIX 옵션을 기본화해 상시 판매할 계획이다.


판매 가격은 ▲i30 N 라인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 2208만원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 2607만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현대차는 지난 5월 고객의 의견과 제안을 수시로 듣고 고객과 함께 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H-옴부즈맨을 온라인 버전으로 확대 개편한 대고객 오픈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히어(H-ear)'를 업계 최초로 런칭해 누구든지 언제라도 현대차뿐만 아니라 자동차에 대한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도록 영역을 확장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커스텀 핏에 이어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탄생한 i30 N 라인과 벨로스터 커스텀 핏을 통해 주행의 즐거움을 경험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객 오픈 플랫폼 히어 등을 통해 더욱 적극적으로 고객들과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