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만남에 신동빈·손경식·정용진·허영인 '출동'…"미국 사업 확대"(종합)

최종수정 2019.06.30 14:25 기사입력 2019.06.30 14:25

댓글쓰기

손경식 "미국에 최소 10억 달러 투자 방침"
신동빈 "3조원 투자에 이어 추가 투자 검토"
허영인 "파리바게뜨 매장 2000개 열 것"

한국 경제인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트럼프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국 경제인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트럼프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국내 대표 유통·식품 기업 총수·최고경영자(CEO)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을 갖고 미국 사업 확대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면담이 끝난 후 유일하게 구체적인 투가 계획을 밝혔고 신동빈 그룹 회장 역시 트럼프 대통령에게 찬사를 받은 데 화답이라도 하듯 추가 투자 방침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30일 오전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한국 기업인 간 간담회에 참석한 뒤 "앞으로 미국 식품·유통 사업에 추가로 (최소) 1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식품·유통 부문 투자에 집중할 것"이라며 “미국 동부와 서부 지역에 공장을 짓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CJ그룹의 미국 누적 투자액은 30억 달러에 이른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에 28억 달러를 투자했다. 지난해 CJ제일제당이 냉동식품 전문업체인 슈완스 컴퍼니와 카히키 인수를 포함해 약 2조7000억원을 투자했으며, CJ대한통운은 DSC로지스틱스 인수를 포함해 약 2500억원 등을 투자했다.


손 회장은 "그동안 대미 투자 금액으로 30억 달러를 투입했고 특히 올해만 20억 달러를 집행했다"며 "최대한 빠른 시기 안에 추가로 10억 달러 정도를 미국 사업에 투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역시 최근 미국에 3조6000억원가량의 투자를 단행한 데 이어 추가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이날 그는 간담회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추가적인 대미 투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경제인 간담회.

한국 경제인 간담회.



앞서 그는 지난달 13일 미국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롱령과 면담했다. 이날 열린 간담회 참석자 중 트럼프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만난 인물은 신 회장이 유일하다. 롯데케미칼이 31억 달러를 들여 미국에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조성한 데 대한 '보답' 성격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자리를 마련했다는 후문이다. 면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한국 기업의 최대 규모 대미 투자로 미국인의 일자리 수천 개를 만들었다"며 "한국 같은 훌륭한 파트너는 미국 경제가 어느 때보다 튼튼하게 돌아가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간담회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롯데그룹의 미국 루이지애나 투자를 언급하며 신 회장에게 '너무 훌륭한 일을 하셨다'고 찬사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 회장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신 회장께서는 지난달 워싱턴에 방문하고 3조6000억원을 미국에 투자하기로 했다. 그 부분도 저는 지금 한 번 다시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감사합니다(Thank you very much)"라고 두 번이나 반복했다.


SPC그룹도 미국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허영인 회장은 미국서 파리바게뜨 프랜차이즈 사업을 통한 투자 및 일자리 창출과 미국산 농산물 사용 등에 따라 이번 간담회에 초정을 받았다.


2005년 미국에 진출한 SPC그룹인 현지 생산시설 2곳 설립 등을 통해 현재까지 누적 투자액만 800억원에 달한다. 특히 프랜차이즈 사업은 유통서비스업으로 타 업종보다 고용유발효과가 크다. SPC그룹은 주요 도시에 78개의 파리바게뜨 매장을 운영하며 총 2600여 명을 고용하고 있다. 매장 당 평균 30여명을 채용하고 있는 것.


현재 미국 파리바게뜨 매장의 일평균 객수는 약 3만5000명으로, 연간 약 1200만명의 미국인들이 파리바게뜨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허 회장은 2030년까지 미국 전역에 파리바게뜨 매장 2000개를 열 계획이다. SPC그룹은 매장 확대를 통해 총 6만여개의 일자리가 창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내 판매 3위를 기록중인 농심은 서부에 라면 1공장을 운영 중인데 이어 추가로 2공장 건설을 추진 중이다. 농심은 2005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랜초쿠카몽가에 5만1500㎡ 규모 공장을 세우고 신라면, 육개장사발면, 너구리, 짜파게티 등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이후 신라면 등의 인기가 높아지자 현재는 LA 공장 생산물량이 미 전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어 2공장을 세울 부지를 물색중이다. 농심은 2공장 투자액만 1억 억 달러로 잡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이마트를 통해 올 하반기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에 그로서란트 매장을 열고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동원그룹은 2008년 미국 최대 참치캔 제조사인 스타키스트를 인수하고 운영 중이다.


재계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초청한 기업들 모두 미국 사업과 연관 있는 기업들로 지속해서 투자 확대를 요청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투자 확대 요청에 적극 화답하면서 국내 대표 유통기업들이 미국에 추가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간담회는 오전 10시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진행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국내 재계 주요 총수가 모두 참석했다. 유통계에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부회장, 허영인 SPC그룹 회장, 박준 농심 부회장, 박인구 동원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