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북·미정상,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만난다"(종합)

최종수정 2019.06.30 14:25 기사입력 2019.06.30 14:00

댓글쓰기

한·미정상회담 공동지가회견서 밝혀
"영변 핵폐기는 실질적 비핵화의 입구"
"3차 북·미정상회담, 오늘 회동에 달려"
"대화 외엔 한반도 평화 이룰 방법 없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정전선언이 있은 후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오늘 볼 수 있게 됐다"면서 " 남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찬 응원을 보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면서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3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시기도 오늘 회동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 봤다.

문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이 언제 열릴 지 여부는 오늘 상봉과 대화가 어떤 변화를 만들어낼 지에 달려있다"면서 "오늘 이뤄질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회동을 기대를 갖고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비핵화 문제의 진전을 위해 영변 핵시설 폐기가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서면인터뷰에서 영변 핵시설을 완전한 검증하에 폐기하면 일부 제재완화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 하셨는데 무슨 의미였느냐'를 묻는 질문에 "북한의 영변 핵 단지가 진정성 있게 완전하게 폐기가 된다면 그것은 되돌릴 수 없는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의 입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조치들이 진정성이 있게 실행된다면 그때 국제사회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를 논의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대화만이 북핵 문제와 한반도 평화를 이룰 유일한 길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북·미관계 중재자 역할을 바라지 않는다고 했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우리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노력을 하지만 모든 일이 한 방향으로만 앞으로 나아가지는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똑바로 나아갈 때도 있지만 구불구불 돌아갈 때도 있고, 때로는 멈출 때도 있고 때로는 후퇴할 때도 있다"면서 "그러나 대화 외에는 평화를 이룰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북·미 정상의) 판문점에서의 만남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있어서 아주 역사적인 그런 위대한 순간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미가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에 관해 동일한 목표를 다시 확인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비핵화와 관련한 양국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를 갖고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면서 "특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구축,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병행적으로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고한 한미동맹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 오늘 우리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역내 평화와 안전, 번영의 핵심 축으로 삼아 양국 공조를 긴밀하게 이어나가기로 했다"면서 "양국 교역과 투자는 활발하며 균형적·호혜적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이후 우리 기업의 대미투자는 크게 늘어났다"면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등으로 협력·제도적 틀도 공고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 말처럼 양국 모두의 승리라 생각한다"면서 "오늘 우리 두 정상은 교역·투자를 확대하고 모멘텀을 더욱 가속화하고 한미동맹을 호혜적 경제동맹으로 확대·발전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 중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 중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